토론실

국내증시

1월효과는 커녕…코스피에 가해질 삼중고

작성자
동학개미닷컴 동학개미닷컴
작성일
2023-01-02 10:29
조회
49

증권가 "1월 효과 없다"
기업이익 하향 "반등 어려워"
 

새해에 대한 기대감으로 증시가 상승하는 '1월 효과'가 올해에는 나타나기 힘들겠다는 증권가의 전망이 지배적인 가운데 삼중고 압박이 가해질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2일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매년 1월이 되면 새해 정책에 대한 기대와 장밋빛 미래로 새로운 포지션을 구축하면서 강세를 보이는 '1월 효과'를 기대하지만, 올해의 경우 코스피는 오히려 삼중고에 시달릴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펀더멘털(경기, 실적 등) 불안이 지속되는 가운데 하반기 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할 것으로 전망돼서다. 여기에 외국인 매도·공매도 구축·프로그램 매도 등 수급 압박도 가세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팀장은 "1분기 중에는 펀더멘털과 증시 간의 괴리를 좁히는 과정이 불가피하다고 본다"며 "이 과정에서 과도했던 하반기 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경기 악화·침체와 기업이익 전망 하향 등을 충분히 반영하고, 통화정책에 대한 안도감, 기대도 정상화된 이후에야 증시는 새로운 출발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1월에는 매도 압박이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 12월 초부터 배당락 전까지 3조3000억원에 달하는 금융투자의 매수가 유입됐다. 배당 전까지 비용부담 경감, 배당차익 거래의 결과다. 하지만 배당락 이후에는 공매도를 새롭게 구축하고, 선물 베이시스가 정상화됨에 따라 프로그램 매물이 출회된다.

외국인의 차익 실현 매물압박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이 팀장은 "외국인 투자자들은 지난해 12월 들어 원화 강세에도 불구하고 매도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실적 전망 하향 조정이 재개되면서 밸류에이션 부담으로 이어졌고, 외국인 투자자들의 차익 시현 심리를 자극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스피는 1분기 중 장기 하락추세의 저점(코스피 밴드 하단 2050)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단기 급락에 따른 되돌림은 가능하겠지만, 아직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한편 대부분의 증권사 역시 1월 효과에 대해서는 기대감을 버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초 주식 시장은 작년 연말의 연장선에서 움직일 전망"이라며 "글로벌 성장 둔화와 높은 물가, 조만간 발표될 작년 4분기 실적 부담에 지수 반등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전월과 마찬가지로 지수 하락 관점을 유지하고, 추가 매수는 지양해야 한다는 의견을 덧붙인다"며 "4분기 실적이 상당 부분 발표되고, 한국의 금리 인상 사이클이 끝나는 1분기 후반으로 저가 매수 타이밍을 넘긴다"고 설명했다.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는 2160~2400으로 제시했다.

교보증권은 1월 코스피 예상 범위로 2120~2400을 제시하면서 "1월 주식 시장은 좀 더 구체화되는 경기 침체, 거시지표 악화, 기업실적 감소를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경기저점 통과시점을 예상하기 이르고, 주식 대비 채권의 투자매력이 앞서는 상황에서 시장보다 개별기업에 제한된 투자가 바람직하다"고 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