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국내증시

코스피 2380대서 강보합 출발…설연휴 기분좋게 시작할까

작성자
동학개미닷컴 동학개미닷컴
작성일
2023-01-20 10:11
조회
48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코스피가 20일 외국인의 순매수세 속에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이날 오전 9시 24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67포인트(0.11%) 오른 2383.01을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전장보다 0.34포인트(0.01%) 내린 2380.00으로 개장했지만, 이후 상승 전환해 2380대에서 소폭의 등락을 반복 중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지난 11일 이후 8거래일 연속 '사자'를 이어가고 있다. 외국인은 740억원 어치의 주식을 순매수했으며 개인과 기관은 각각 470억원, 266억원 어치를 순매도 중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9원 오른 1236.0원에 개장했으나 곧장 하락 전환한 뒤 1230원대 초반에서 움직이고 있다.

설날 연휴 휴장을 앞두고 투자자들이 불확실성을 최소화하려는 성향이 강해지면서 지수의 상승 폭을 제한하고 있다.

또 이날 국내 증시는 지난밤 경기침체를 시사하는 지표와 양호한 고용지표가 엇갈리며 방향성을 잃고 하락 마감한 미국 증시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0.76%),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0.76%), 나스닥지수(-0.96%) 모두 전일 대비 하락했다.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작년 12월 신규 주택 착공 건수는 계절 조정 기준 전월 대비 1.4% 감소한 연율 138만2천채로 4개월 연속 줄어들며 침체 우려를 키웠다.

반면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4일로 끝난 한 주간 신규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계절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1만5천명 감소한 19만명으로 집계돼 노동시장은 견조하다는 점을 시사했다.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둔화 신호가 나오고 있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매파(통화긴축 선호) 성향 위원들이 통화긴축 필요성을 부각하고 있다는 점도 부담이다.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부의장은 이날 한 연설에서 "인플레이션은 최근 둔화에도 여전히 높으며, 정책은 인플레이션이 지속가능한 2%의 목표치로 돌아가도록 당분간 충분히 제약적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연준 위원들의 발언이나 실물 경제지표 둔화에 따른 경기 위축 우려가 커진 점 등으로 미국 증시가 하락한 것은 한국 증시에도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72포인트(0.38%) 상승한 715.61이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57포인트(0.08%) 내린 712.32로 개장한 뒤 소폭 상승 폭을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과 기관이 각각 164억원, 71억원 어치를 순매수 중이다. 외국인 홀로 157억원 어치를 순매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