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주요뉴스

연준 '긴축유지'에도 美증시↑...테슬라 5%반등

작성자
동학개미닷컴 동학개미닷컴
작성일
2023-01-05 13:08
조회
9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회의 의사록을 통해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한 긴축 정책을 유지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냈지만, 시장은 플러스(+)로 거래를 마감했다.

4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133.40포인트(0.40%) 오른 3만3269.77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8.83포인트(0.75%) 오른 3852.97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71.78포인트(0.69%) 오른 1만458.76으로 장을 마쳤다.

국채 금리는 하락했다. 이날 3.746%로 출발한 10년물 국채금리 수익률은 3.683%로 하락했다.

연준 "아직 인플레 너무 높다...제한적 기조 유지 필요"

월스트리트는 연준이 이날 오후 공개한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회의록에 주목했다. 회의록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인플레이션이 용납할 수 없을 정도로 높은 상태에서 제한적 정책기조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뜻을 모았다.

회의록은 "참석자들은 입수되는 경제 수치들이 인플레이션이 2% 수준으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는 확신을 가질 때까지 제한적 정책 기조가 유지될 필요가 있고, 여기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상당수 참석자들은 통화정책을 너무 일찍 완화하는 것에 대해 역사적 경험을 이유로 경계감을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연준은 회의록을 통해 시장에 이례적인 경고의 메시지도 전달했다. 회의록은 "위원회 움직임에 대한 대중들의 잘못된 인식으로 발생하는 금융시장 내 '부적절한(unwarranted)'완화 움직임은 물가 안정을 회복하려는 우리의 노력을 복잡하게 만들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많은 참석자들은 금리인상 속도 감속이 물가안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위원회의 의지가 약화됐거나 인플레이션이 이미 지속적인 하강 경로에 있다고 판단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명확하게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당분간 금리를 높게 유지하겠다는 연준의 의지를 시장이 자의적으로 과소평가하지 말라는 연준의 직설적 경고로 풀이된다. 시장이 원하는 방향으로 너무 무게를 둬서는 안된다는 지적이다.

연준은 지난해 12월 13~14일 FOMC회의 후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렸는데, 앞서 4차례 연속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한 후 속도를 줄였다. 미국 기준금리는 4.25~4.5%로 2007년 이후 1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높아졌다.

월가 "연준도 금리 인상 속도 늦추고 싶겠지만..."

LH마이어의 데릭 탕 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은 아직 인플레이션 터널 끝의 빛을 보지 못하고 있다"며 "그들은 '부적절한' 금융완화에 대해 매우 민감해 하기 때문에, 2월 회의에서도 금리인상폭을 0.5%포인트로 유지할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현재 월가는 오는 2월1일 열릴 회의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하고 있다.

브리클리 파이낸셜그룹의 피터 브쿠바는 "연준은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고 싶지만 시장이 파티를 시작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현재 많은 공을 저글링하고 있다"며 "그들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긴축을 원하지만, 경기 침체는 일으키고 싶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현재 월가는 금요일 발표될 12월 고용보고서를 기다리는 모습이다. 연준의 금리 인상 속에서 경제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를 보여줄 가장 최신 데이터가 이 보고서에 담길 것이기 때문.

B.라일리 파이낸셜의 아트 호건 최고시장전략가는 "현재 시장은 매우 관망모드"라며 "모든 면에서 매우 끔찍했던 한 해를 마무리한 후 투자자들은 자금을 투입하는데 두려움을 느낄 것이며, 우리는 적어도 올해 첫 2거래일 동안 실시간으로 이런 모습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 5% 반등, '투자의견 하향' 마이크로소프트 4%↓

이날 테슬라와 넷플릭스는 각각 5.12%, 4.90% 상승 마감했다. 애플과 메타도 각각 1.03%, 2.10% 올랐다.

반도체주도 일제히 올랐다. 마이크론과 퀄컴이 각각 7.60%, 4.03% 오른 가운데, 엔비디아와 인텔은 각각 3.03%, 3.55% 상승했다. ASML은 3.86% 올랐다.

디즈니와 다우는 각각 3.38%, 2.52% 상승했고, 보잉은 4.22% 올랐다. 포드와 GM은 각각 3.16%, 2.57% 상승 마감했다. GE는 5.86% 올랐다.

여행주도 강세를 보였다. 아메리칸 항공과 유나이티드 항공이 각각 6.67%, 6.74% 오르는 등 항공주가 동반 강세를 기록했고, 크루즈주도 일제히 급등세를 보였다. 카지노주인 시저스와 샌즈는 각각 7.40%, 5.18% 올랐고, MGM도 6.79% 상승 마감했다.

반면 마이크로소프트는 UBS가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한 여파로 4.38% 하락했다. 이날 UBS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인 애저의 성장세가 시장환경과 어려운 경제환경 여파로 예상보다 더 빠르게 둔화될 수 있다고 예측하고,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낮췄다. 목표주가는 300달러에서 250달러로 하향조정했다.

이날 알파벳과 아마존은 각각 1.17%, 0.80%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