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해외증시

뉴욕증시, 강한 소비지표에도 반등…나스닥 0.9%↑

작성자
동학개미닷컴 동학개미닷컴
작성일
2023-02-17 11:34
조회
73
WTI, 0.59% 내린 배럴당 78.59달러…유럽 동반 '강세'

[프라임경제] 뉴욕증시는 미국의 소비가 강한 모습을 보였다는 소식에 장 초반 하락세를 보였지만, 반등에 성공했다.

15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 평균 지수는 전장 대비 38.78p(0.11%) 상승한 3만4128.05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1.47p(0.28%) 오른 4147.60에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 지수는 110.45p(0.92%) 뛴 1만2070.59에 장을 마쳤다.

이날 시장은 소매판매 등 경제 지표와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긴축 우려, 기업 실적 등을 주목했다.

1월 미국의 소매판매는 계절 조정 기준 전월보다 3.0% 늘어난 6970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1.9% 증가를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다. 1월 소매판매는 2021년 3월 이후 2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났다.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빠르게 떨어지지 않는 상황에서 고용과 소비가 강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어 연준이 더 오랫동안 긴축 기조를 유지할 가능성은 커졌다.

전날 발표된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대비로 6.4% 올라 전달의 6.5% 상승보다는 낮아졌다. 시장이 예상한 6.2% 상승은 웃돌면서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더디게 내려오고 있다는 우려도 커졌다.

다른 경제 지표도 이전보다 개선됐지만, 예상치는 밑돌았다. 1월 산업생산은 계절조정 기준 전월과 같은 수준을 보여 시장이 예상한 0.4% 증가에는 못 미쳤다. 다만 11월과 12월에 감소세를 보인 데서 3개월 만에 마이너스대에서 벗어났다.

뉴욕주의 제조업 활동을 보여주는 2월 엠파이어스테이트지수는 -5.8을 기록해 3개월 연속 마이너스대를 보였다. 다만 전달보다는 27.1p 상승했다.

기업들의 실적은 대체로 긍정적으로 나왔다. 팩트셋에 따르면 현재까지 S&P500 지수 내 4분의 3가량 기업이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70%가 예상치를 웃도는 주당 순이익을 발표했다.

에어비앤비는 4분기 매출과 순이익이 예상치를 웃돌았다. 지난해 첫 연간 흑자를 달성했다는 소식에 주가는 13% 이상 상승했다.

게임업체 로블록스는 예상보다 손실 규모가 줄고, 예약 실적이 예상치를 웃돌았다는 소식에 주가가 26% 이상 뛰었다.

식료품 브랜드 크래프트 하인즈는 4분기 실적이 예상치를 웃돌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연간 전망치가 시장 예상을 밑돌면서 주가는 0.6% 오르는 데 그쳤다.

데번 에너지 주가는 분기 순이익이 줄었다는 소식에 10% 하락했다. 뉴욕에 상장된 TSMC 주가는 워런 버핏의 버크셔해서웨이가 지분을 크게 줄였다는 소식에 5% 이상 떨어졌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47달러(-0.59%) 내린 배럴당 78.5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0.33달러(-0.39%) 하락한 배럴당 85.63달러로 마감했다.

파리 증시 CAC40 지수는 전일 대비 1.21% 치솟은 7330.86에, 프랑크푸르트 증시 DAX30 지수는 0.82% 상승한 1만5506.34에 거래됐다. 영국 런던 FTSE 100 지수는 0.55% 뛴 7997.83에 거래를 마감했다. 

한편,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는 전장 대비 0.92% 오른 4280.04에 거래를 종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