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해외증시

뉴욕증시, 주요 경제지표 부진에 급락…나스닥 3.23%↓

작성자
동학개미닷컴 동학개미닷컴
작성일
2022-12-16 09:29
조회
285

뉴욕증시가 크게 밀렸다. 미국 중앙은행(Fed)를 비롯해 각국의 긴축으로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진 가운데 소매판매 등 경제 지표도 부진하게 나오면서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64.13포인트(2.25%) 하락한 3만3202.22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99.57포인트(2.49%) 밀린 3895.75로, 나스닥지수는 360.36포인트(3.23%) 떨어진 1만810.53으로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전날 Fed의 기준금리 인상과 이날 유럽중앙은행(ECB)과 잉글랜드 은행(BOE)의 금리 인상, 소매 판매 등 미국 지표 악화 등을 주시했다.

Fed에 이어 다른 중앙은행들도 기준금리 인상 폭을 0.50%포인트로 낮췄지만 여전히 추가 인상 가능성을 열어두는 등 긴축 기조를 이어갔다.

Fed은 전날 기준금리를 4.25~4.5%로 올렸고 위원들은 내년 최종금리가 5.1%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확실히 내려가는 증거가 보일 때까지 금리 인하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시장은 Fed가 내년 5%를 웃도는 수준까지 금리를 인상할 수 있을지에 회의적인 모습이다. 경기침체 위험으로 인해 Fed가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서는 데 한계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는 것이다.

모건스탠리는 Fed가 내년 2월에 금리 인상을 중단할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가 악화해 추가 인상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ECB도 이날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했지만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가 이번 인상은 '방향전환'이 아니라고 못박으며 일정한 속도로 금리를 상당히 올릴 것을 예고하면서 글로벌 긴축 기조를 강화했다.

BOE도 이날 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했고 다수 위원이 추가 인상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도 내년 상반기 침체에 진입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이날 미국 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소비가 급격히 감소했다는 소식에 경기에 대한 우려가 더욱 강화됐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11월 소매 판매는 계절 조정 기준 전월보다 0.6% 감소한 6894억달러로 집계됐다. 10월에 1.3% 증가하며 증가세를 유지하던 소비가 빠르게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11월 소매 판매 하락률은 약 1년 만에 최대폭으로 시장의 예상치 0.3% 감소보다 부진했다.

지난 10일로 끝난 한 주간 신규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2만 명 감소한 21만1000명을 기록했다. 다만 연속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전주보다 1000명 늘어난 167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2월 이후 최고치다.

개별종목들을 보면 대형주들이 크게 떨어졌다. 애플과 알파벳이 4% 넘게 밀렸고,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아마존도 3% 이상 하락했다.

테슬라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36억 달러어치의 주식을 또다시 매각했다는 소식에도 0.5% 올랐다. 반면 노바백스는 회사가 보통주 매각 및 전환사채 발행 계획을 발표하면서 34% 넘게 폭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