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해외증시

뉴욕증시, 실적·지표 개선에 상승…다우 1.6%↑

작성자
동학개미닷컴 동학개미닷컴
작성일
2022-12-22 10:24
조회
30

WTI, 2.7% 오른 배럴당 78.29달러…유럽 동반 '강세'

[프라임경제] 뉴욕증시는 기업들의 실적이 긍정적으로 나오고, 소비자신뢰지수가 개선됐다는 소식에 상승했다.

21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 평균 지수는 전장 대비 526.74p(1.6%) 상승한 3만3376.48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56.82p(1.49%) 오른 3878.44에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 지수는 162.26p(1.54%) 뛴 1만709.37에 장을 마쳤다.

이날 시장은 기업들의 실적 개선 소식과 소비자신뢰지수 반등을 주목했다.

나이키는 11월 말로 끝난 회계 2분기에 주당 85센트의 순익을 발표했다. 이는 시장의 예상치 64센트를 크게 상회한 수준이다. 매출도 예상치를 크게 웃돌아 재고와 비용 증가에도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나이키 주가는 12% 이상 상승했다. 다른 소매업체인 룰루레몬과 언더아머 주가도 각각 3%, 5% 이상 올랐다.

페덱스는 분기 매출이 예상치를 하회했지만, 주당순이익이 예상치를 상회했다. 비용 절감 계획을 발표하면서 주가는 3% 이상 뛰었다. 장 마감 후에는 마이크론이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미국 소비자 신뢰도가 개선된 점도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콘퍼런스보드가 집계한 미국의 12월 소비자신뢰지수는 108.3을 기록했다. 전달의 101.4보다 개선됐다. 이날 수치는 시장의 예상치인 101.2도 웃돌았고, 올해 4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콘퍼런스보드는 12월 인플레 기대치가 지난해 9월 이후 약 1년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반면 기존 주택 판매는 전달보다 7.7% 줄어든 연율 409만채를 기록해 10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이날 수치는 2020년 5월 이후 최저로 시장이 예상한 417만채보다 더 부진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2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06달러(2.7%) 오른 배럴당 78.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2월물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2.23달러(2.8%) 상승한 배럴당 82.22달러로 마감했다.

파리 증시 CAC40 지수는 전일 대비 2.01% 치솟은 6580.24, 프랑크푸르트 증시 DAX30 지수는 1.54% 상승한 1만4097.82에 거래됐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은 전장대비 1.72% 뛴 7497.32에 거래를 마쳤다.

한편,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는 전장대비 1.83% 오른 3872.15에 거래를 종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