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해외증시

美 인플레 완화 본격화하나…‘과열’ 노동 시장이 최대 변수

작성자
동학개미닷컴 동학개미닷컴
작성일
2022-12-26 09:24
조회
423

WSJ “주택시장 침체 연쇄 반응…물가 대응 효과”
BI “연준 2024년 1분기 금리 인하” 관측
임금 상승 압력 여전…기업 부담 소비자 전가 가능성
“최종 금리는 물가 아닌 노동 시장이 결정”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미국에서 인플레이션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내년에는 물가가 본격적으로 꺾이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피봇(pivot·정책 방향 전환)도 가시권에 들 것이란 전망이다. 부동산 시장 침체가 물가 둔화에 대한 전망에 힘을 싣고 있는 가운데, 여전히 과열된 노동시장과 높은 임금 상승세가 물가 대응의 최대 변수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인플레이션이 둔화되고 있다는 지표가 발표되자 시장과 전문가들은 물가 하락이 본격화될 것이란 전망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2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미국의 주택시장 침체가 연준의 인플레이션 대응 노력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택 시장은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의 3분의 1,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의 6분의 1을 차지한다.

WSJ는 일부 지표상으로 미국의 주택시장이 금융위기 때와 비슷한 정도의 ‘혹독한 침체’에 빠졌다고 진단하면서, 연준이 기대하는 물가상승률 완화와 경제활동 위축이 현실화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연준발(發) 금리 인상 드라이브로 미국의 모기지 상환액 부담이 연초 대비 40% 넘게 급등한 가운데, 주택 시장 둔화가 가전과 가구 등 연관 산업 수요 위축으로까지 이어지며 물가 대응에 더 큰 효과를 미칠 것이란 설명이다.

블룸버그 산하 연구소인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도 같은날 세계 경제 전망을 통해 미국 물가상승률이 서서히 하락해 내년 말에는 CPI가 3.5%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점쳤다. 그러면서 블룸버그는 연준이 내년 1분기에 기준금리를 5%까지 올리고, 이를 유지한 뒤 2024년 1분기에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앞서 지난 23일 미 상무부는 11월 PCE 가격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5.5% 올랐다고 발표했다. 전월 6.1% 대비 둔화된 것으로, 지난해 10월 이후 최소폭 상승이다. 당시 조 바이든 대통령은 “경제가 회복하고 탄력성이 유지되고 있다는 신호”라면서 “고용시장이 강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소득이 올라가고 인플레이션은 내려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낙관했다.

이처럼 시장의 기대와 지표가 모두 ‘인플레이션 완화’를 가리키고 있지만, 지속되는 인력난으로 과열된 노동시장은 여전히 물가 상승을 압박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현재 미 노동 시장은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미 노동부가 지난주 발표한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시장 전망치를 하회했고,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6000건 감소했다.

WSJ은 임금 상승세가 지속되면 기업들이 가격을 올리는 방식으로 임금 부담을 소비자에게 전달함으로써 물가 하방 압력을 상쇄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결국 인플레이션과 연준의 통화 정책에 대한 방향은 노동 시장의 흐름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이 높아진 셈이다.

블룸버그는 임금이 너무 빠르게 오르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연준의 금리 인상 사이클이 막바지에 가까워지고 있지만, 높은 임금 수준은 연준이 금리를 장기간 높은 상태로 유지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내다봤다.

미 경제전문지 바론즈(Barron’s)는 “최종 금리 수준은 인플레이션이 아닌 고용 성장과 임금과 더 관련이 있다”는 지난주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전망을 인용하며 “연준의 긴축 사이클이 얼마나 유지될 지를 결정할 핵심은 ‘일자리’”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