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해외증시

재고 증가·팬데믹 재확산 우려에 하락

작성자
동학개미닷컴 동학개미닷컴
작성일
2022-12-30 10:42
조회
5

(뉴욕=연합뉴스) 정선영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유가는 하락했다.

내년 중국 수요 회복에 대한 낙관론이 후퇴하고 코로나19 팬데믹이 다시 나타날 수 있다는 불안에 유가는 무거운 흐름을 보였다.

주간 원유 재고 증가도 유가 하락에 한 몫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내년 2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56달러(0.71%) 하락한 배럴당 78.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는 3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이달 들어 유가는 2.67% 하락했지만 연간 기준으로 볼 때 올해 들어 지금까지 유가는 3.19달러(4.24%) 올랐다.

중국이 내년에 해외여행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초반에는 리오프닝(Re-opening) 기대가 일었다.

하지만 낙관론이 이내 흐지부지되면서 유가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세계 각국은 중국의 해외여행 재개 소식에 팬데믹 재확산 우려를 떨치지 못했다.

미국을 비롯한 일본, 인도 등은 중국발 입국자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의무화 등을 내세우며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주간 원유 재고가 월가 예상을 깨고 증가세로 전환한 점도 유가 하락에 영향을 줬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과 다우존스에 따르면 지난 23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 재고는 전주 대비 71만8천 배럴 증가한 4억1천895만2천 배럴로 집계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전문가들은 앞서 원유 재고가 70만 배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그럼에도 원유 수요 증가에 대한 기대가 완전히 약해진 것은 아니다.

연휴 동안의 여행과 겨울 폭풍에 따른 영향으로 휘발유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아울러 유명한 오일 헤지펀드인 앙두랑 캐피털의 피에르 앙두랑 설립자는 트위터에서 "2023년에 수요가 다시 추세를 되찾는 것은 2022년보다 하루 460만 배럴의 수요 증가를 의미할 것"이라며 중국 경제 재개에 따른 원유 수요 증가를 예상했다.

한편, 이날은 달러 약세가 뒷받침하면서 장중 1%대였던 유가 하락폭을 어느 정도 줄였다.

달러 약세는 해외 투자자들이 원유를 매수할 때 가격을 낮춰줌으로써 수요를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IG의 옙 준 롱 시장 전략가는 "중국 바이러스 상황이 분명하지 않아 여러 국가의 새로운 여행 규정이 생겨나고, 이전의 낙관론도 약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