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해외증시

FOMC `빅스텝` 전환…CPI에 파월 발언 달렸다

작성자
동학개미닷컴 동학개미닷컴
작성일
2022-12-12 10:00
조회
24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금리 속도 조절이 현실화할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열리는 이번주는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까지 공개되면 향후 통화정책과 그에 따른 주식시장 향배를 가늠할 수 있는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일 간 열리는 FOMC 회의 결과에 따라 주식시장 방향성이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시장에서는 FOMC가 정책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50bp 인상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페드 워치에 따르면 50bp 인상 확률은 78% 이상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브루킹스연구소 연설에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예고했던대로 네 차례 연속으로 이어지던 75bp 인상인 ‘자이언트 스텝’을 ‘빅스텝’으로 전환하는 속도 조절이 이뤄지는 셈이다.

이는 그동안 시장에 거의 반영돼 왔던 만큼 12월 정책금리 결정보다는 향후 통화정책 방향성과 연준 최종금리 전망치가 어떻게 조정되느냐에 더 큰 관심이 모아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회의에서 연준이 최종금리를 종전 4.6%에서 5.0% 이상으로 높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주 후반 블룸버그통신이 이코노미스트들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최종금리가 4.75~5.0%로 높아질 것으로 점쳐졌다.

아울러 이번 수정경제전망에서 연준이 내년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면서 인플레이션과 실업률 전망치를 높여 잡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이번 회의 이후 시장에선 향후 경기 침체 우려가 더 커질 수 있는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

이와 맞물려 이번주 가장 관심을 끄는 또 다른 이벤트는 11월 CPI 발표다. FOMC 폐막 하루 전에 나오는 만큼 이번 회의 정책금리 결정에 영향을 주진 않지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 발언 수위에는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중요도는 그 어느 때보다 높을 전망이다.

현재 월가에선 11월 CPI가 전월대비 0.2%, 전년동월대비 7.3% 각각 상승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이는 10월의 전월대비 0.4%, 전년동월대비 7.7% 상승에 비해 상승폭이 둔화하는 수준이다. 다만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음식료를 제외한 근원 CPI는 전월대비 0.4%, 전년동월대비 6.1% 각각 올라, 10월의 0.3%, 6.3%에 비해 전월대비 증가율이 오히려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주 발표됐던 11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대비 0.3%, 전년동월대비 7.4%로, 모두 시장 예상보다 높게 나왔던 만큼 월가에서는 CPI 상승률이 예상보다 높게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동시에 갖고 있다.

이와 맞물려 이번주 가장 관심을 끄는 또 다른 이벤트는 11월 CPI 발표다. FOMC 폐막 하루 전에 나오는 만큼 이번 회의 정책금리 결정에 영향을 주진 않지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 발언 수위에는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중요도는 그 어느 때보다 높을 전망이다.

존 브릭스 내트웨스트마켓 이코노미스트는 “사실상 이번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 톤은 11월 CPI에 달려 있다”면서 “만약 CPI가 서프라이즈로 나온다면 파월 의장은 더 강한 긴축을 얘기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실제 파월 의장이 최종금리를 더 높게 언급하면서, 그런 높은 금리를 더 오랫동안 지속할 것으로 예고할 수 있다는 얘기다.

현재 월가에선 11월 CPI가 전월대비 0.2%, 전년동월대비 7.3% 각각 상승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이는 10월의 전월대비 0.4%, 전년동월대비 7.7% 상승에 비해 상승폭이 둔화하는 수준이다. 다만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음식료를 제외한 근원 CPI는 전월대비 0.4%, 전년동월대비 6.1% 각각 올라, 10월의 0.3%, 6.3%에 비해 전월대비 증가율이 오히려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주 발표됐던 11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대비 0.3%, 전년동월대비 7.4%로, 모두 시장 예상보다 높게 나왔던 만큼 월가에서는 CPI 상승률이 예상보다 높게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동시에 갖고 있다.

이에 주식시장 변동성도 커질 전망이다. 데이빗 레프코위츠 UBS글로벌 자산운용 미국주식부문 대표는 “올 들어 매달 CPI가 발표될 때엔 주식시장 변동성이 매우 컸던 경험이 있다”면서 “이번엔 특히 향후 통화긴축 피봇(기조 전환)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CPI 발표 이후 변동성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이번주에는 연준 FOMC 회의 직후 열리는 다른 선진국 중앙은행들의 기준금리 결정도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

영란은행(BoE) 통화정책회의가 15일로 예정돼 있다. 지난 회의에서 75bp 인상으로 기준금리를 3.0%까지 높였던 BoE가 이달에도 큰 폭 금리 인상이 예상된다. 9월에 전년동월대비 10.1% 올랐던 CPI가 10월에는 11.1%까지 더 올라간 탓이다. 회의 하루 전인 14일에 공개되는 11월 CPI도 10.9%로 여전히 높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같은 날 유럽중앙은행(ECB)도 통화정책회의를 개최한다. 지난달 75bp 금리 인상에 나섰던 ECB가 이번에는 50bp로 인상폭을 다소 줄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10월 전년동월대비 10.6% 올랐던 CPI는 11월 예비치에선 10.0%로 다소 완화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