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해외증시

뉴욕증시, 소비 둔화·연준 매파 발언에 털썩…유가·비트코인 하락

작성자
동학개미닷컴 동학개미닷컴
작성일
2023-01-19 09:53
조회
16

[미국증시 마감시황]

뉴욕증시는 18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13.89포인트(1.81%) 하락한 3만3296.96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62.11포인트(1.56%) 떨어진 3928.8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38.10포인트(1.24%) 내린 1만957.01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시장은 12월 생산자물가지수(PPI)와 소매판매 지표에 주목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12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계절조정 기준 전월 대비 0.5% 하락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0.1% 하락보다 더 크게 떨어진 것으로 전달 기록한 0.2% 상승에서 하락 전환했다. 생산자 물가는 지난해 8월 이후 4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선 것으로 하락률은 2020년 4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또 12월 PPI는 비계절조정 기준 전년 동기 대비로는 6.2% 올라 시장의 예상치인 6.8% 상승보다 둔화했다. 전월 수정치인 7.3% 상승보다 1.1%포인트 낮아졌다. 소비자물가지수에 이어 생산자물가도 전달 수준에서 하락세를 보이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완화돼 이날 장은 상승세로 출발했다.

미국 경제의 3분의2를 차지하는 소비를 보여주는 12월 미국의 소매판매는 계절조정 기준 전월보다 1.1% 줄었다. 이는 11월에 이어 2개월 연속 줄어든 것으로 시장의 예상치인 1.0% 감소보다 더 부진했다. 미국의 12월 산업생산도 전월보다 0.7% 줄어들어 시장의 예상치인 0.1% 감소보다 더 크게 줄었다. 미국의 산업생산은 2개월 연속 감소했다. 특히 제조업 생산이 전월보다 1.3% 줄었으며 전달 수치도 0.6% 감소에서 1.1% 감소로 하향 수정됐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미국 경기가 빠르게 둔화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인플레이션 둔화와 함께 연착륙에 대한 기대도 커졌다.

생산자물가와 소매판매가 발표된 직후 미국의 국채금리는 가파르게 하락했다. 10년물 국채금리는 16bp 이상 전일대비 4.72% 하락한 3.36%까지 내렸고, 연준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국채금리도 11bp 이상 2.81% 하락한 4.07%까지 내렸다. 이는 현재 연준의 기준 금리(4.25~4.50%) 하단보다 낮다. 10년물 금리는 지난해 9월 중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경신했고, 2년물 금리는 지난해 10월 초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날 증시는 경제지표 둔화에 상승세로 출발했으나 마이크로소프트의 감원 소식과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의 매파적 발언에 투심이 악화됐다. 이날 마이크로소프트(MS)는 오는 3월 31일까지 1만명의 직원을 해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직원 메모를 통해 “세계 일부 지역이 침체에 빠져 있고 다른 지역도 침체에 빠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아마존은 이날부터 1만8000명에 이르는 사상 최대 규모의 감원을 시작한다.

이날은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와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 로리 로건 댈러스 연은 총재의 연설이 예정됐다. 연준의 대표적 매파인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연준이 더 빨리 금리를 5% 이상으로 끌어 올려야 한다”며 다음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때 50bp(1bp=0.01%포인트)를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브랜드 연은 총재도 “금리인상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이날 연준 간부들이 잇달아 강경 발언을 내놓았다.

[특징주]

■기술주

빅테크주는 감원 소식들이 겹치며 하락했다. 이날 감원 소식을 발표한 마이크로소프트가 1.89%, 감원을 시작한 아마존이 0.61% 하락했다. 이외 애플 0.54%, 메타 1.73%, 알파벳 0.19% 하락 마감했다.

■반도체주

반도체주도 하락해 엔비디아 1.84%, AMD 1.48%, 인텔 2.67% 내렸다. 반면 TSMC는 0.54% 오른 강보합권에서 마감했다.

■전기차주

테슬라는 가격 인하로 인한 주가 전망이 분분하며 2.06% 하락한 128.78 달러에 마감했다. 리비안은 2.54%, 니콜라는 5% 하락했다. 반면 루시드는 1.37% 상승 마감했다.

■모더나

모더나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에 대한 임상실험에서 상당한 예방 효과를 거뒀다는 소식에 3.32% 상승 마감했다.

■코인베이스

코인베이스는 일본에서의 운영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7.26% 하락했다.

[유럽증시 마감시황]

유럽 주요국 증시는 18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7인트(0.23%) 상승한 457.53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5.27포인트(0.03%) 내린 1만5181.80을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6.23포인트(0.09%) 뛴 7083.39,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20.33포인트(0.26%) 내린 7830.70으로 집계됐다.

[중국증시 마감시황]

중국증시는 17일(현지시간) 혼조 마감했다.

Wind지수에 따르면 상하이종합지수는 0.01% 상승한 3224.41, 선전성분지수는 0.09% 오른 11810.68, 창업판지수는 0.06% 하락한 2543.90로 장을 마쳤다.

금일 중국 증시는 춘절 연휴가 임박해지면서 관망세가 짙어져 여러 차례 등락을 반복하다 강보합세로 장을 마쳤다. 시장은 춘절 연휴를 앞두고 춘절 연휴 뒤 소비 데이터에 따른 투자를 고려하는 사람들이 늘어나 관망세가 짙어졌다는 분석이다.

종목별 등락 상황을 보면 게임, 기술, 원자재, 인프라, 반도체 등 종목이 상승했고 여행, 숙박, 서비스업 등은 하락했다. 한편 금일 외국인 자금은 30억 위안 이상 순유입됐다.

[베트남증시 마감시황]

베트남증시는 18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벤치마크 VN지수는 전 거래일에 비해 9.99(0.92%) 상승한 1,098.28를 기록했고, 268개 종목이 상승, 85개 종목이 하락했다.

베트남증시 시가총액 상위30대 종목으로 구성된 VN30지수도 11.99(1.09%) 급등해 1,115.72로 마감했고 25개 종목이 상승, 2개 종목이 하락했다.

중소형주 위주의 하노이거래소 HNX지수도 2.58(1.20%) 급등한 217.73를 기록했고 108개 종목 상승, 57개 종목이 하락했다. 비상장기업 UPCoM거래소는 0.58(0.79%) 오른 73.54를 기록했는데 195개 종목이 상승을, 그리고 73개 종목이 하락했다.

이날 거래대금은 전날에 비해 9% 감소한 10조2380억동(미화 약 4억3680만달러)을 기록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5810억동 순매수를 기록하며 이날 장을 모두 마쳤다.

[국제유가]

국제 유가는 9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 인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70센트(0.87%) 하락한 배럴당 79.4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

안전 자산인 금 가격은 하락세로 마감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2%(2.90달러) 내린 190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